예수님의 자기 정체성은 하늘에 계신 아버지와 교제하는 고독과 침묵의
시간을 통해 더욱 깊어 졌다. 바로 그것이 묵상과 실천, 그리고 쉽과
사역 사이의 균형을 이루는 주님 만의 비밀이었던 것이다. 주님은 자신이
누구인지 아셨다. 그리고 그리스도가 거하시는 우리 또한 역시 주님과 똑같은 리듬을
타야한다. 예수님의 발 앞에 앉아 침묵과 휴식, 그리고 묵상의 시간을 가질 때
우리는 바쁘고 분주한 세상 속에서 지혜롭게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얻게 된다.
속도를 조금 늦추고 느리게 살다보면 우리에게 사랑스런 존재라고 속삭여 주시는
성령의 음성을 들을 수도 있고, 또한 그때 우리는 우리 안에 계신 그리스도의
영광을 나타내기 시작한다.
그 때 우리는 두렵고 지친 세상이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9 55. 불편한 묵상 소금기둥 2017.12.29 592
218 54. 아침에, 보니, 레아였다 소금기둥 2017.12.27 519
217 53. 모자라지도 넘치지도 않게 소금기둥 2017.12.25 533
216 52. 한 가지 기도 소금기둥 2017.12.23 507
215 51. 기억 사용법 소금기둥 2017.12.21 437
214 50. 감정 소금기둥 2017.12.19 499
213 49. 인간을 만드심 소금기둥 2017.12.17 513
212 48. 겸손 소금기둥 2017.12.15 633
211 47. 아버지 역할 소금기둥 2017.12.13 519
210 46. 시선 소금기둥 2017.12.11 718
209 45. 가짜 소금기둥 2017.12.09 1064
208 44. 잃다 소금기둥 2017.12.07 508
207 43. 용서 소금기둥 2017.12.05 887
206 42. 자기 방식 소금기둥 2017.12.03 524
205 41. 스스로 내는 길 소금기둥 2017.12.01 503
204 41. 하나님의 현재 소금기둥 2017.11.29 476
203 40. 성령의 열매 소금기둥 2017.11.27 484
202 39. 어찌 그런 삶이 있을까? [1] 소금기둥 2017.11.25 510
201 38. 기도의 복 소금기둥 2017.11.23 754
200 37. 제대로 소금기둥 2017.11.21 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