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날 때 드는 생각들....

우리는 생각들이 나에게 말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어제의 문제를 끄집어 내고 있습니다.

누군가 말을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자아 입니다.

 

시 42편에서 저자는

자아가 자신에게 말하도록 하는 대신에 자신이 직접 자아에게 말을 합니다.

“내 영혼아 어찌하여 낙망하느냐?”라고 묻습니다.

 

지금까지 그의 영혼이 그를 낙심시키고 그를 무너뜨렸습니다.

그래서 그는 일어나 말합니다.

“내 자아야, 잠시만 들어라. 내가 네게 말하겠다.”

“너는 하나님을 바라라”

낙망하여 투덜거리고 불행해 하는 대신


여러분 자신에게 하나님을

하나님이 누구이신지를

그 분이 무엇을 하셨는지를

그 분이 무엇을 하겠다고 약속하셨는지를

 

그리고 마지막으로

다른 사람에게, 마귀에게 온 세상에

이 시편 기자처럼

“그 얼굴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가 오히려 찬송하리로다.”


우리 자신에게 복음을 전할 때 온갖 원수들의

모든 말들을 다루고 있는 것이다.

(존 파이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 하나님에 대한 오해 관리자 2016.09.02 710
114 예수님을 아는 것의 진정한 가치는 ? 관리자 2016.09.02 622
113 하나님과 인간의 갈망 관리자 2016.09.01 634
112 거짓없는 거룩함 관리자 2016.08.31 568
111 우리는 결코 복음을 졸업하지 않는다. 관리자 2016.08.30 582
110 십자가의 믿음은 분명히 해야 합니다. 관리자 2016.08.29 617
109 주님을 따르려면.. 관리자 2016.08.28 588
108 주님의 뜻에 순종할 수 있는가? 관리자 2016.08.27 640
107 주님은 교회를 땅 끝까지 복음을 전하는 도구로 사용하신다. 관리자 2016.08.26 622
106 복음에 눈을 떳다는 것은? 관리자 2016.08.25 622
105 무엇이 당신의 마음을 움직이는가? 관리자 2016.08.24 618
104 그리스도인의 자신감 관리자 2016.08.22 644
103 기다리는 훈련 관리자 2016.08.22 618
102 복음이 세상 속으로 전해지기 위해 관리자 2016.08.21 617
101 그리스도인의 삶에 중요한 것은 자기 자신을 복음으로 다루어야 한다는 것이다. 관리자 2016.08.20 609
100 복음에 눈뜨다. 관리자 2016.08.19 584
99 죄와의 싸움이 끝난 것은 아니다. 관리자 2016.08.18 716
98 우리의 삶 자체가 예배다. 관리자 2016.08.17 646
97 자신의 순종과 선행에 성화의 소망을 건다면 절망할 것이다. 그러나 관리자 2016.08.16 652
96 어떻게 영적으로 자라나는가? 관리자 2016.08.14 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