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존재적으로 죄인입니다. 즉 죄가 나의 삶 어느 부분에 붙어
있는 것이 아니라 ‘나 곧 죄’요. ‘죄’ 곧 ‘나’인 것입니다.
따라서 무엇하나 고친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닙니다.
죄를 없애기 위해서는 내 존재가 죽는 길 밖에 없습니다.


내가 죽으면 그만이지만, 하나님은 나를 살리기 위해
예수님으로 하여금 내 이름과 내 자격으로 그 죄 값을 치르게 하셨습니다.
우리는 스스로 죄에 대한 빚을 갚을 능력이 없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십자가 외에는 정말 소망이 없다는 사실을 마음에
받은 적이 언제입니까?


이것은 여러분이 얼마나 신앙생활을 했느냐,
신학 지식이 얼마나 되느냐, 직분이 무엇이냐를 묻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그리스도의 십자가가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는 말입니다.
자신을 속일 이유는 없습니다.

역사상 가장 위대한 초대는 십자가의 초대 예수그리스도의 초대입니다. 
그 믿음이 분명해야 합니다.

(김용의 선교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9 55. 불편한 묵상 소금기둥 2017.12.29 592
218 54. 아침에, 보니, 레아였다 소금기둥 2017.12.27 519
217 53. 모자라지도 넘치지도 않게 소금기둥 2017.12.25 533
216 52. 한 가지 기도 소금기둥 2017.12.23 507
215 51. 기억 사용법 소금기둥 2017.12.21 437
214 50. 감정 소금기둥 2017.12.19 499
213 49. 인간을 만드심 소금기둥 2017.12.17 513
212 48. 겸손 소금기둥 2017.12.15 633
211 47. 아버지 역할 소금기둥 2017.12.13 519
210 46. 시선 소금기둥 2017.12.11 718
209 45. 가짜 소금기둥 2017.12.09 1064
208 44. 잃다 소금기둥 2017.12.07 508
207 43. 용서 소금기둥 2017.12.05 887
206 42. 자기 방식 소금기둥 2017.12.03 524
205 41. 스스로 내는 길 소금기둥 2017.12.01 503
204 41. 하나님의 현재 소금기둥 2017.11.29 476
203 40. 성령의 열매 소금기둥 2017.11.27 484
202 39. 어찌 그런 삶이 있을까? [1] 소금기둥 2017.11.25 510
201 38. 기도의 복 소금기둥 2017.11.23 754
200 37. 제대로 소금기둥 2017.11.21 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