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은혜는 오늘도

2017.10.26 05:59

소금기둥 조회 수:1241

25. 은혜는 오늘도

 

하나님은 당신이 할 일과 하지 않을 일을 명확하게 구분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을 가나안으로 들어가도록 하는 것은 그분이 꼭 하시려고 했던 일입니다. 백성들이 가나안 들어가서 하는 행동을 보면 그들이 결코 광야 훈련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고 할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백성을 가나안으로 들여보내기로 작정하셨으므로, 낙제점 받은 이스라엘 백성들을 가나안으로 인도하셨습니다.


하나님은 또 하지 않으실 일은 결코 허락하지 않으십니다. 고난이 닥쳤을 때 내 생각에는 충분히, 여러 해 동안 훈련받았다고 여기지만 하나님은 꿈쩍도 안 하실 때가 있습니다. 실망스럽고 섭섭하지만 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이 뭔가 하시든 안 하시든 결국은 은혜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모든 게 부족하고 모자란 것을 알면서도 한없는 은혜를 베푸신 겁니다.

내가 감히(!) 충분하다고 여김에도 하나님이 꿈쩍 안 하시는 것 역시 은혜인 줄 알아야 합니다.

당장은 섭섭해도 훗날 그것이 왜 은혜였는지 깨닫게 될 것입니다.

 

그 은혜가 오늘 이 시간에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 59. 고통의 축복 소금기둥 2018.01.06 584
222 58. 믿음과 분석 소금기둥 2018.01.04 596
221 57. 신상(新商) 소금기둥 2018.01.02 573
220 56. 착각 소금기둥 2017.12.31 705
219 55. 불편한 묵상 소금기둥 2017.12.29 704
218 54. 아침에, 보니, 레아였다 소금기둥 2017.12.27 638
217 53. 모자라지도 넘치지도 않게 소금기둥 2017.12.25 641
216 52. 한 가지 기도 소금기둥 2017.12.23 631
215 51. 기억 사용법 소금기둥 2017.12.21 542
214 50. 감정 소금기둥 2017.12.19 612
213 49. 인간을 만드심 소금기둥 2017.12.17 637
212 48. 겸손 소금기둥 2017.12.15 744
211 47. 아버지 역할 소금기둥 2017.12.13 630
210 46. 시선 소금기둥 2017.12.11 824
209 45. 가짜 소금기둥 2017.12.09 1313
208 44. 잃다 소금기둥 2017.12.07 623
207 43. 용서 소금기둥 2017.12.05 1093
206 42. 자기 방식 소금기둥 2017.12.03 631
205 41. 스스로 내는 길 소금기둥 2017.12.01 608
204 41. 하나님의 현재 소금기둥 2017.11.29 5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