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 어찌 그런 삶이 있을까?

2017.11.25 08:48

소금기둥 조회 수:97

39. 어찌 그런 삶이 있을까?

 

한 번도 떨어지지 않고 어찌 강이 되겠는가?’

 

어느 시인이 폭포라는 제목으로 쓴 시의 한 구절입니다. *

 

그렇습니다. 한 번도 굽어지지 않고 어찌 길이 되겠습니까.

한 번도 높아지거나 낮아지지 않고 어찌 땅이 되겠습니까.

한 번도 천둥과 비바람 치지 않는 하늘이 어디에 있겠습니까.

 

그런데도 우리는 한 번도 떨어지지 않고, 굽어지지 않고,

높거나 낮아지지 않고, 비바람 치지 않는 삶을 원합니다.



* 2호선 어느 승강장 유리문에 게시된

시민 공모작 폭포라는 시의 싯구인데,

시인의 이름은 기억하지 못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1 47. 아버지 역할 소금기둥 2017.12.13 32
210 46. 시선 소금기둥 2017.12.11 48
209 45. 가짜 소금기둥 2017.12.09 46
208 44. 잃다 소금기둥 2017.12.07 71
207 43. 용서 소금기둥 2017.12.05 76
206 42. 자기 방식 소금기둥 2017.12.03 66
205 41. 스스로 내는 길 소금기둥 2017.12.01 57
204 41. 하나님의 현재 소금기둥 2017.11.29 62
203 40. 성령의 열매 소금기둥 2017.11.27 76
» 39. 어찌 그런 삶이 있을까? [1] 소금기둥 2017.11.25 97
201 38. 기도의 복 소금기둥 2017.11.23 124
200 37. 제대로 소금기둥 2017.11.21 137
199 37 . '법적'인 교회 소금기둥 2017.11.19 97
198 36. 아들됨 연습 소금기둥 2017.11.17 107
197 35. 같은 뿌리 소금기둥 2017.11.15 91
196 34. 하나님을 관통하기 소금기둥 2017.11.13 162
195 33.. 승리와 고난 소금기둥 2017.11.11 137
194 32. 아는 것 VS 깨닫는 것 소금기둥 2017.11.09 172
193 31. 싸움터를 지키라 소금기둥 2017.11.07 90
192 30. 빛남 소금기둥 2017.11.05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