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 어찌 그런 삶이 있을까?

2017.11.25 08:48

소금기둥 조회 수:461

39. 어찌 그런 삶이 있을까?

 

한 번도 떨어지지 않고 어찌 강이 되겠는가?’

 

어느 시인이 폭포라는 제목으로 쓴 시의 한 구절입니다. *

 

그렇습니다. 한 번도 굽어지지 않고 어찌 길이 되겠습니까.

한 번도 높아지거나 낮아지지 않고 어찌 땅이 되겠습니까.

한 번도 천둥과 비바람 치지 않는 하늘이 어디에 있겠습니까.

 

그런데도 우리는 한 번도 떨어지지 않고, 굽어지지 않고,

높거나 낮아지지 않고, 비바람 치지 않는 삶을 원합니다.



* 2호선 어느 승강장 유리문에 게시된

시민 공모작 폭포라는 시의 싯구인데,

시인의 이름은 기억하지 못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5 51. 기억 사용법 소금기둥 2017.12.21 400
214 50. 감정 소금기둥 2017.12.19 447
213 49. 인간을 만드심 소금기둥 2017.12.17 475
212 48. 겸손 소금기둥 2017.12.15 576
211 47. 아버지 역할 소금기둥 2017.12.13 466
210 46. 시선 소금기둥 2017.12.11 657
209 45. 가짜 소금기둥 2017.12.09 961
208 44. 잃다 소금기둥 2017.12.07 469
207 43. 용서 소금기둥 2017.12.05 812
206 42. 자기 방식 소금기둥 2017.12.03 475
205 41. 스스로 내는 길 소금기둥 2017.12.01 446
204 41. 하나님의 현재 소금기둥 2017.11.29 433
203 40. 성령의 열매 소금기둥 2017.11.27 447
» 39. 어찌 그런 삶이 있을까? [1] 소금기둥 2017.11.25 461
201 38. 기도의 복 소금기둥 2017.11.23 696
200 37. 제대로 소금기둥 2017.11.21 687
199 37 . '법적'인 교회 소금기둥 2017.11.19 497
198 36. 아들됨 연습 소금기둥 2017.11.17 493
197 35. 같은 뿌리 소금기둥 2017.11.15 451
196 34. 하나님을 관통하기 소금기둥 2017.11.13 1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