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 아침에, 보니, 레아였다

2017.12.27 07:11

소금기둥 조회 수:66

54. 아침에, 보니, 레아였다*

 

팀 켈러의 내가 만든 신이라는 책의 소제목에 아침에, 보니, 레아였다가 있습니다.

 

우리가 잘 아는 야곱이야기입니다.

7년간 중노동을 하고 겨우 라헬과 결혼하게 됐는데 첫날밤을 치르고

이튿날 정신 차려보니 간밤의 신부가 라헬이 아니라 언니 레아였다는 이야기.

 

그런데 팀 켈러는 단어마다 쉼표를 찍었습니다.

지난밤 내내 헛된 꿈을 꾼 것도 모르다가, 아침의 새로운 시간에 다시 생각해보니,

그게 헛것이었음을 강조하기 위해 단어 사이마다 쉼표를 찍은 것입니다.

그러니 우리도 이 문장을 읽을 때는 한 단어 읽고 잠시 숨을 골라야 합니다.

 

팀 켈러가 의도하는 바는 우상을 바라보는 삶의 허망함입니다.

우리의 삶이 늘 허망하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아닌 라헬을 목표로 했기 때문에 그렇다는 겁니다.

야곱에게는 라헬이 진리일지 모르지만 하나님을 대신한 그 무엇도 가짜고, 우상입니다.

그러니까 야곱은 7년 동안 라헬이라는 우상을 바라본 겁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외삼촌의 라반의 꾀 때문에 허무, 허망함을 맛보게 됩니다.

 

어떤 분은 야곱이 라헬을 진심으로 사랑했다고 반문할지 모릅니다.

틀리지 않습니다만 그게 바로 우상입니다.

하나님보다 우위에 있는 그 무엇도 우상입니다. 심지어 사랑스럽기만 한 자식까지도.

 

하나님 외에 우리가 사랑하는 것, 목표하는 것, 추구하는 것, 성공이라고 하는 것-.

어느 날 문득 되돌아보면 그게 허망한 것임을 깨닫게 됩니다.

아침에, 보니, 레아인 것입니다. 우상인, , 입니다.



* 팀 켈러, 내가 만든 신, 두란노(서울 용산구), 2017, 64~83쪽 참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9 65. 무모함 소금기둥 2018.01.18 24
228 64. 한계 소금기둥 2018.01.16 36
227 63. 기도 자리 소금기둥 2018.01.14 45
226 62. 내 삶은 내 것? 소금기둥 2018.01.12 49
225 61. 진짜 형통 소금기둥 2018.01.10 118
224 60. 강권적 은혜 소금기둥 2018.01.08 64
223 59. 고통의 축복 소금기둥 2018.01.06 49
222 58. 믿음과 분석 소금기둥 2018.01.04 61
221 57. 신상(新商) 소금기둥 2018.01.02 52
220 56. 착각 소금기둥 2017.12.31 90
219 55. 불편한 묵상 소금기둥 2017.12.29 82
» 54. 아침에, 보니, 레아였다 소금기둥 2017.12.27 66
217 53. 모자라지도 넘치지도 않게 소금기둥 2017.12.25 62
216 52. 한 가지 기도 소금기둥 2017.12.23 74
215 51. 기억 사용법 소금기둥 2017.12.21 53
214 50. 감정 소금기둥 2017.12.19 58
213 49. 인간을 만드심 소금기둥 2017.12.17 55
212 48. 겸손 소금기둥 2017.12.15 67
211 47. 아버지 역할 소금기둥 2017.12.13 69
210 46. 시선 소금기둥 2017.12.11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