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의 자기 정체성은 하늘에 계신 아버지와 교제하는 고독과 침묵의
시간을 통해 더욱 깊어 졌다. 바로 그것이 묵상과 실천, 그리고 쉽과
사역 사이의 균형을 이루는 주님 만의 비밀이었던 것이다. 주님은 자신이
누구인지 아셨다. 그리고 그리스도가 거하시는 우리 또한 역시 주님과 똑같은 리듬을
타야한다. 예수님의 발 앞에 앉아 침묵과 휴식, 그리고 묵상의 시간을 가질 때
우리는 바쁘고 분주한 세상 속에서 지혜롭게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얻게 된다.
속도를 조금 늦추고 느리게 살다보면 우리에게 사랑스런 존재라고 속삭여 주시는
성령의 음성을 들을 수도 있고, 또한 그때 우리는 우리 안에 계신 그리스도의
영광을 나타내기 시작한다.
그 때 우리는 두렵고 지친 세상이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 성령의 능력이 나타나는 전도여행 관리자 2016.07.21 531
69 예수그리스도 바로 그 분이 나의 의이다. 관리자 2016.07.19 581
68 진정한 자신이 되라 관리자 2016.07.19 534
67 그리스도와 하나가 되는 순간 세상에서 많은 것을 잃을 수 밖에 없다. 관리자 2016.07.18 578
66 순종함으로 증거하는 자 관리자 2016.07.15 534
65 주님께 저희들이 무슨 말을 할 수 있겠습니까? 관리자 2016.07.14 535
64 예수님의 의지의 죽음 관리자 2016.07.14 576
63 십자가 앞에서 나의 진실을 대면하다. 관리자 2016.07.14 755
62 "깨어 있어 기도하라" 관리자 2016.07.11 593
61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관리자 2016.07.11 715
60 나와 함께 한 시간도 깨어있을 수 없더냐? 관리자 2016.07.11 754
59 "내 마음에 심히 고민하여 죽게 되었으니" 막14:34 관리자 2016.07.09 598
58 십자가의 여정은 성찰의 길이다. 관리자 2016.07.09 586
57 인생에 문제를 만났다면 관리자 2016.07.08 548
56 하나님의 임재 연습 Ⅲ 관리자 2016.07.05 1232
55 하나님 임재 연습 Ⅱ 관리자 2016.07.04 645
54 하나님 임재 연습Ⅰ 관리자 2016.07.04 563
53 마음이 새롭게 되어야 변화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리자 2016.07.03 564
52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관리자 2016.07.01 569
51 우리가 죽었다는 것은? 관리자 2016.07.01 544